2018.10.16 23:48

RG MSN-04 Sazabi 제작기 #1 - 개수 및 디테일 업

RG 사자비 킷이 정말 잘 나왔다고 소문 났더군요.
얼핏 봐서는 프로포션이며 디테일이며 가동성이며 뭐 흠 잡을 데가 없는 것 같습니다.

화제성 있는 신상으로 오랜만에 도색작업에 복귀해 보고자 이 녀석을 점찍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무리하지 않고 스트레이트 빌드에 전체 도색만 하려고 했습니다만...
RG 사자비가 완성도가 좋기는 하지만 문제도 꽤 있어서 이곳저곳 손을 댈 수밖에 없더군요.

먼저 '개수'에 해당되는 부분인데요.
개수라고는 해도 팔다리를 늘린다거나 하는 대공사는 아니고 킷의 조립 상의 문제점을 보완하는 간단 개수 정도입니다.
일단 유튜브 리뷰를 보니 어깻죽지 안쪽 관절이 쉽게 파손되는 문제가 있다더군요.
관절이 너무 빡빡해서 반복되는 가동 중에 관절핀이 비틀려 끊어지는 건데요, 특히 도색한다고 뺐다꼈다 하면 더 파손 위험도가 높습니다.
문제의 G26 부품의 핀을 조립 전에 가공하는 게 좋을 것 같은데, 사포질하기는 어려운 위치라서 아트 나이프로 살살살 돌려깎아줬습니다.

그리고 어깨 앞뒤 장갑 조립 시 잘 맞물리지 않고 빨간 부품과 핑크 부품 사이에 틈이 생기더라고요.
자세히 보니 핑크색 부품들에서 사진의 화살표 위치에 있는 숫핀의 길이가 암핀의 깊이보다 더 길더군요.
그래서 니퍼로 한 0.5mm 정도 잘라줬더니 틈 없이 잘 들어맞았습니다.

또한 실드 연결부품이 문제인데요, 실드가 팔꿈치 방향으로 오는 각도에서만 팔에 꼭 맞게 장착이 됩니다.

실드는 팔꿈치보다는 팔꿈치 바깥 방향으로 오는 것이 자연스러운데,

그쪽으로 돌려주려고 하면 실드 연결부품의 모서리가 팔을 밀쳐내면서 팔에서 살짝 빠집니다.
실드가 아주 빠져버리는 것은 아니지만 애매하게 헐렁하게 팔꿈치에 얹혀있는 듯한 형상이 돼버려서 언제 떨어질까 불안합니다.
그래서 오른쪽 사진과 같이 연결 부품의 꼭짓점 부분을 좀 깎아줬습니다.

사진을 보면 저는 한 1mm 가량 깎았는데 저렇게까지 많이 깎을 필요는 없고요, 살짝만 깎으면 됩니다.
건프라에 칼을 대는 것이 부담스러운 분은 사진 상의 저 두 부품을 살짝만 빼서 조금 간격을 띄워두셔도 효과가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아래 사진 위치처럼 실드를 돌려서 장착해도 팔에 튼튼하게 결합돼서 빠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도색을 하겠다고 마음 먹고 보니 부품 분할 문제들이 하나둘 눈에 띄기 시작하는데...
우선 프로펠런트 탱크에 완전 정직하게 접합선이 나있습니다.
건프라에서 이런 당당한 접합선은 꽤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데요, 어쩌면 RG로서는 최초가 아닐까 싶습니다.
접합선 수정을 해줬죠. 무수지 접착제로 꾹 눌러 접착 후 락카 퍼티 발라서 사포질 해줬습니다.

그리고 RG 사자비에는 자잘하게 색분할이 잘못된 곳이 좀 있습니다.
팔이나 실드 뒷면 붉은 장갑 중간의 까만 부분들, 어깨의 핑크색 부분도 사실은 프레임 회색이나 다른 색이어야 맞을 것 같습니다.
다 마스킹 도색 대상이죠.

이런 것들은 사실 따지고 보면 별로 문제가 안 되고 진짜배기가 따로 있는데, 바로 버니어와 아포지 모터 류의 노즐들입니다.
MG 사자비 Ver. Ka와는 달리 노즐의 색분할이 완벽하지 않아서, 버니어 쪽은 대부분 다 마스킹 도색을 해야겠더군요.
버니어 8개가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그 중에 2개만 색분할해놓는 건 대체 무슨 심보일까요?

사자비는 로켓 노즐 형상의 버니어들이 많은데요.

MG Ver. Ka를 보면 바깥쪽은 회색, 안쪽은 노란색, 그리고 맨 안쪽 분사구 부분은 다시 회색으로 돼있습니다.

※ 이 사진은 RG가 아닌 MG 사자비 Ver. Ka입니다.

일단 버니어 노즐 안쪽이 노란색인 것은 단순히 MG Ver. Ka의 기술력 과시를 위해 넣은 것이 아니고,

MS 대도감을 보면 엄연히 설정화에도 명확히 나오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저도 RG 사자비 버니어 색분할을 Ver. Ka 기준으로 할 예정이고, 처음에는 그냥 마스킹으로 분할도색을 적용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RG 사자비의 팔이나 양 옆 스커트의 노즐은 그나마 최소한의 부품 분할이라도 되어 있지만,

다리와 백팩은 전혀 자비 없는 통짜 부품이더군요.
특히 다리 버니어는 안쪽이 좁은 데다가 중앙 분사구 형태가 복잡해서 안쪽을 분할해서 칠하려면 마스킹 난이도가 상당합니다.
사실 과학적으로 보면 버니어 노즐의 안쪽은 아무 것도 없이 그냥 밋밋하고 throat라는 구멍이 뻥 뚫려있는 것이 가장 효율적입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그냥 구멍보다는 뭔가 기계장치 같은 것이 있는 게 멋져 보이니까 분사구 구조물을 만들어놓으려는 건데요.

아무튼 여기부터가 디테일 업 작업이 되겠습니다.
버니어 색분할의 대책으로 우선 생각 나는 것이 메탈 버니어로 교체하는 것인데요.
다리 뒤쪽 버니어들이 난관인데, 버니어 세 개가 한 부품으로 붙어있는 데다가

그 자체가 다른 부품의 연결부 역할을 하기 때문에 버니어 교체하기가 상당히 까다로워 보입니다.
버니어 안쪽의 고난이도 마스킹 도색 작업과 까다로운 메탈 버니어 교체 작업 중 제 선택은요... 버니어 교체였습니다.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고, 작업 후반부에 불확실성을 가져가는 것보다는 손은 많이 가더라도 미리 초반에 노가다를 해놓기로 했네요.

다리 뒤쪽 버니어는 위 사진과 같은 덩어리 부품을 세 조각으로 잘라내고 모델업제 SV 버니어 7mm로 교체해 줬습니다.
다리 옆면 버니어 노즐도 메탈 버니어에 맞게 기존 부품들을 썰고 깎아낸 후 모델업 SV 버니어 11mm로 바꿔 달아줬습니다.
과학적으로는 diverging section 안쪽면에 저렇게 뱅글뱅글 몰드가 파여 있으면 와류 생기고 효율이 나빠지겠지만,

보기에 예쁘니 그냥 넘어가도록 하죠.

백팩의 큰 버니어와 형태가 맞는 메탈 버니어는 제가 갖고 있지 않아서 대신에 분사구 부분에만 2.5mm 메탈 비즈 하나 심어줬고요.
잠깐, 그렇다면 다리 버니어도 가운데 메탈 비즈만 심어주면 훨씬 간단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이쯤에서 들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입니다ㅜㅜ
작은 버니어에는 비즈조차 심을 공간이 안 나와서 가운데에 송곳으로 구멍을 콕 찍어줬고, 나중에 붓도색으로 등으로 커버해볼 생각입니다.


팔과 옆스커트 노즐은 중앙부에 부품 분할이 돼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그냥 입 닦고 넘어가기는 미안하니 중앙 분사구 핀을 자르고 2mm 메탈 비즈로 교체해줬습니다.
그리고 팔의 버니어는 크기에 비해 너무 두께가 두꺼워 보여서 로터리 툴로 안쪽을 갈아서 넓혀줬습니다.

뒷 스커트 양쪽의 아포지 모터 부분도 사실감을 주기 위해서 구멍을 뽕 뚫어줬습니다.

복부 메가입자포는 색분할도 그렇고 형상 자체가 마치 메탈 비즈를 꼽아 달라고 호소하는 듯한 모양새라서 2mm 메탈 비즈를 심어줬습니다.

디테일 업이라고 하면 뿔 연마를 빼놓을 수 없죠. RG 사자비의 머리 뿔은 처음부터 꽤 뾰족하게 나온 편이라서 조금만 갈아냈습니다.

모노아이도 디테일업 부품으로 교환할까 말까 하던 차에 때마침 킷 부품이 똑 부러지더라고요.

어깻죽지도 그렇고, 모노아이도 그렇고, RG 사자비가 킷이 좀 전반적으로 튼튼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갖고 있는 4mm 클리어 돔 디테일업 부품의 녹색이 좀 옅어서 클리어 도료를 뿌려 좀더 진하게 만들어줘야 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표면 정리 작업입니다.
RG 사자비의 외장은 둥글넓적한 부분이 많고 부품 안쪽에는 칸막이 같은 구조물이 많아서 눈에 띄는 수축 싱크 마크들이 많습니다.

크고 작은 싱크 마크 부위들을 전부 다 사포로 갈아주었고요.
게이트 자국과 파팅라인도 사포로 밀어주는 정도로 해서 표면정리는 마쳤습니다.

도료가 정착되기 힘든 폴리프로필렌 재질의 MS 조인트에는 피니셔즈 멀티 프라이머를 뿌려줬고,
메탈 버니어 부품과 비즈에는 메탈 프라이머를 올려줬습니다.

일반 폴리스티렌 부품들은 세척만 잘 해준 후에 서페이서를 뿌리지 않고 바로 도료를 칠했습니다.
집에 회색 서페이서밖에 없어서 자칫 잘못하면 빨간색이 칙칙해져 버릴지도 몰라서요(귀찮은 것도 있고ㅋ).

이렇게 해서 간단 개수, 디테일 업, 표면정리를 마치고 RG 사자비를 도색할 준비가 됐습니다.



RG 사자비 작업기 바로 가기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