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5. 24. 10:27

캐논 EOS-1D Mark II와 파나소닉 루믹스 DMC-GX1 비교

카메라를 좀 아시는 분이라면 제목만 보고도 조금 황당하실 겁니다.
아니 무슨 이런 덩치부터 전혀 다르고, 종류, 발매년도, 등급, 메이커 등 모든 면이 전혀 다른 카메라를 비교하냐고 하실지 모르지만...
'제 카메라라서' 비교합니다.
7년간 제 손때가 묻은 카메라, 그리고 또 앞으로 비슷한 기간을 함께 해줄 제 카메라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제대로 파악해보고 싶었습니다.

제가 7년간 써온 사진기 EOS-1D Mark II는 캐논 DSLR 중 나름 플래그쉽 패밀리고... 성능은 가히 최곱니다^^
(공식명칭 상  다른 시리즈는 EOS 와 숫자 사이에 '-'이 안 들어가는데, EOS-1 시리즈만 들어갑니다. 아마도 플래그쉽만의 소소한 예우?)
45측거점 동체 추적+예측 AF에, 최고셔터속도 1/8000초에, 초당 8.5연사로 40장까지 찍을 수 있고, 방진방적에, 뷰파인더 시야율 100%입니다.
(전자식 뷰파인더라면 시야율 100%는 당연한 거겠지만 광학식 100% 시야율은 꽤 비싼 기술이라 플래그쉽 기종에나 들어갑니다)

거대한 카메라 바디에, 커다란 렌즈에, 렌즈를 둘러싼 빨간 띠... 뽀대^^도 확실합니다.
어디 나들이나 행사 가서 사진 찍고 있으면 사람들이 더 잘 비켜주고 더 잘 협조해주며,
자기 카메라 셔터 눌러달라고 부탁하는 사람도 많습니다(왠지 잘 찍어줄 것 같아 보이니깐^^).

이런 느낌 싫지 않더라고요.
저도 뭐 뼛속까지 허세와 허영에 약한 한국인이다 보니^^;;

그렇지만 너무 무겁습니다.
카메라 바디만 1.6kg에... 망원 렌즈 같은 것도 1.3kg씩 하고... 가방에 삼각대까지 챙기면 뭐... 나이 먹다 보니 힘들어요.
지난번 P&I 행사에서도 1D Mark II + 70-200mm f/2.8 렌즈 + 550EX 외장 플래시 해서 도합 3.5kg쯤 되는 걸 몇 시간 들고 찍다 보니
나중엔 팔이 아파서 더 이상 사진을 못 찍겠더군요ㅜㅜ

SLR 카메라와 렌즈가 크고 무거운 것은 바로 SLR(Single Lens Reflex)이란 이름 그 자체의 속성인 미러와 펜타프리즘 구조 때문입니다.
또 한 가지, 실제론 작은 센서를 쓰면서도 기존의 35mm SLR 마운트에 맞추다 보니 바디와 렌즈가 필요 이상으로 큽니다.
따라서 휴대성을 위해서는 SLR 구조를 아예 버리고, 센서 크기에 딱 맞는 새로운 마운트를 정의한 미러리스 카메라가 정답인 듯합니다.

저도 그래서 이번에 결국 미러리스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 DMC-GX1으로 기변을 했습니다.
혹시 궁금하시면 ☞저의 미러리스 카메라 구입에 관한 고민의 흔적☜을 참고해 보시고요.

처음에는 GX1을 서브로 쓰고, 1D Mark II는 메인으로 그냥 놔둔다든지...
갖고 있던 캐논 DSLR용 렌즈들을 마운트 어댑터로 GX1에 달아서 활용해보자는 생각도 있었으나
미러리스 카메라와 렌즈를 일단 직접 손에 쥐고 써보니...
이렇게 가볍고 사진 잘 나오는 미러리스 놔두고 과연 앞으로도 벽돌 같은 DSLR이나 그 렌즈들을 헉헉 대며 쓸 일 있을지 의구심 들더라고요.

그래서 아예 GX1을 서브가 아닌 메인으로 사용하고, DSLR 관련 제품들은 다 팔아치우려고 합니다. 
그놈의 휴대성 하나 때문에... 지금까지 정들었던 캐논 시스템을 다 내치게 생겼네요ㅜㅜ

아무튼 7년 동안 정 들었던 제 카메라가 이번에 떠나버리면 영영 다시 볼 수 없을 테니까 그 마지막 모습을 새겨두고 싶습니다. 
그런 이유로... EOS-1D Mark II와 DMC-GX1의 성능과 화질을 비교해봤습니다.

내용들이 다들 조금씩 긴 관계로 모두 접어놓았습니다.
관심 있으신 부분만 펼쳐서 보시기 바랍니다.




위의 모든 테스트 결과를 종합해보자면...
GX1이 우세한 측면은 동영상 촬영이 된다는 것, 사이즈, 무게, 해상력이고,
1D Mark II가 우세한 측면은 AF, 연사속도 및 전반적인 사진 촬영 성능, 노이즈 성능, 얕은 심도, 측광 등이네요.

가벼운 무게를 위해 GX1으로 가면서 잃는 것이 생각보다 꽤 상당히 많군요.
이번 기변이 업그레이드도 옆그레이드도 아닌 다운그레이드라는 것은 확실하네요ㅜㅜ
그래도 후회는 없습니다하하하하ㅜㅜ

이렇게 비교 실험을 하고 정리하고 글 쓰는 것은 참 어려웠고, 시간도 한 달 넘게 걸렸습니다만...
이를 통해 GX1의 단점은 물론 그 극복 방법에 대해서도 깨달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 관련 글 바로 가기

 
내용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살짝 클릭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8
  1. Favicon of https://whiteshimgun.tistory.com 하얀안경 심군 2012.05.24 10: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형님 멋진 리뷰입니다.
    글읽고 미러리스에 대한 미련을 접어버리고 디셀알 공부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ㅎㅎ
    그런데 전 카메라 비교보다 루나마리아와 스텔라에 더 눈이 가는 이유는 뭘까요 ㅎㅎ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4 10:43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뿔싸! 지름 뽐뿌가 아닌 공부 뽐뿌를 주다니... 살짝 실패한 듯^^;;
      스텔라 맘에 들면 다음에 만날 기회 있을 때 줄게^^

    • Favicon of https://whiteshimgun.tistory.com 하얀안경 심군 2012.05.24 17:55 신고 address edit & del

      ㅎㅎ 아싸~
      급기분 좋아지고 있어요^^
      언제만나지 언제만나지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5 05:33 신고 address edit & del

      밀봉 회합 한 번 추진해 보삼.
      모일만한 구실이 뭐 없을까^^?

  2. Favicon of http://baliseraphim.tistory.com RINa。 2012.05.24 1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포스팅 내용의 반도 못알아 먹겠네요.. 공부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갑니다. 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4 12:16 신고 address edit & del

      크... 너무 전문용어가 난무하죠-_-
      그래도 공부해놓으면 사진 찍는 데 좀 도움이 될 거에요^^;;

  3. Favicon of https://pm08.tistory.com pm08 2012.05.24 11: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계조 비교가 빠진부분은 조금 아쉽군요.. 기본적으로 용도가 다른 카메라다 보니깐 이런 신선한 비교도 괜찮은 듯 싶습니다.

    마이크로 포서드 진영에서 아쉬운건 역시 센서의 사이즈죠.. 그 센서 사이즈의 크기만큼의 배경압축은 어떻게도 따라할 수 없으니까요.. 탄탄한 리뷰 잘 보고갑니다 ^^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4 11:21 신고 address edit & del

      흐헉 라이카 M8.2 쓰시는군요*_*
      이런 엉뚱한 리뷰,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조는 저도 무척 궁금한 부분이긴 한데,
      Step Wedge같은 전문 장비 없이 측정비교할 수 있는 마땅한 방법이 떠오르지 않아서 패스했답니다-_-

  4. stasera 2012.05.24 14:36 address edit & del reply

    참 형보면 간큰 남자라는 생각이.
    건프라 하지, 게임 하지, 종종 지름신 강림(차, 카메라 등등...)
    형수님이 착한건지 형이 대단한건지...
    그런데 디아3는 안해요?? ㅋㄷㅋㄷ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4 14:54 신고 address edit & del

      요번에 카메라 구입 후 얼마 안 되어 건프라 4종세트 택배가 집에 오니 마눌사마께서 큰소리 좀 내시더라;;
      근데 거참 희한한 게 내일생 아직까지 블리자드 게임은 하나도 안 해봤다능.

  5. chaoskoo 2012.05.24 16:41 address edit & del reply

    리뷰가 굉장히 꼼꼼하게 측정하고 정리하신 것 같습니다^^ 대단하세요.
    어려워서 내용 모두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파나소닉이 좀 어둡게 찍힌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그게 맞나보군요.
    7년을 함께한 캐논을 방출한다니 많이 섭섭하시겠습니다. 이제 파나소닉과 더 많은 추억 만드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5 05:28 신고 address edit & del

      고맙습니다~~ 용어 같은 게 설명이 부족해서 이해하기 좀 힘드셨겠네요^^;;
      어둡게 찍히는 것이 풍경에서는 색이 진해보여서 좋지만,
      사람, 특히 여자와 아이 찍을 때는 노출보정을 + 방향으로 1 넘게 줘야 예쁘겠더라고요.
      캐논에 참 추억이 많은데... 새 카메라로도 좋은 추억 많이 담아야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s://ilee3.tistory.com 남기선 2012.05.24 20: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좋은 내용이라 읽고 그냥 가지 못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캐논 G5 사용하는지라, 무슨 말씀인지 다는 모르겠지만, 새 카메라 선택 하는데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5 05:32 신고 address edit & del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캐논 G시리즈 좋죠.
      저도 DSLR로 넘어오기 전에 캐논 G2 꽤 오래 썼었는데... 어쩌다 보니 파나소닉 G시리즈까지 넘어오게 됐네요^^
      새 카메라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7. 흑말 2012.05.27 10:25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도움 되는 리뷰였습니다 저도 휴대성 떄문에 50D 팔고 GX1으로 넘어 왔는데 ...
    Dslr은 Dslr인가봅니다 ㅋㅋ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5.27 12:14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DSLR이 무거운 게 뭐 일부러 납덩어리라도 넣은 게 아닌 이상^^ 역시 DSLR에는 DSLR의 성능과 화질이 있죠.
      그래도 아무튼 GX1을 들이셨으니 GX1의 최대한의 능력을 뽑아내시면서 즐거운 사진 생활 하시기 바랍니다~~^^

  8. kukjast 2012.09.21 10:35 address edit & del reply

    카메라 완전초보인데 여러 카메라를 두고 고민중인데 님의 리뷰를 보고 상당히 고민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미러리스와 dslr 사이에 고민은 여전하네요 ^^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09.22 06:01 신고 address edit & del

      제 글이 고민하시던 부분을 조금이라도 명확히 하는 데 도움이 되면 좋겠군요^^
      저는 '앞으로의 대세는 미러리스'라는 생각이지만...
      위상차 AF 기술의 정착과 렌즈군 확충을 생각하면 그렇게 되기 위해 앞으로 1, 2년은 더 기다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