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24 14:14

HG GN-0000 + GNR-010 더블오라이저 리뷰

건담 OO(더블오) 2기 주역 메카의 최종형태인 이것의 이름은 OO Raiser라고 쓰고 더블오라이저라고 읽습니다.


사진 왼쪽 것이 더블오 건담(OO Gundam), 오른쪽 것이 오라이저(O Raiser)라고 하는 것인데요.

Raiser라고 쓰고 '라이저'라고 읽는 이것은 대체 뭘까요?
Raiser를 '라이저'로 읽는 다른 예를 찾아보니 딱 한 가지, 독일식 성씨 중에 Raiser라는 성이 있습니다.

이 집안 사람들과 친인척 관계일 리는 없겠고, 아무튼 이 국적 불명, 의미 불명의 오라이저라는 것이 더블오 건담에 합체한 것이 '더블오라이저'랍니다.



합체라고 해도 그냥 이렇게 오라이저를 세갈래로 나누어 더블오 건담의 등과 어깨에 갖다 끼우는 것뿐이지요.

아무튼... 갑자기 왜 뜬금 없이 발매된 지 1년이 다 돼가는 HG 더블오라이저를 리뷰랍시고 들고 나왔냐면...
이번주에 새로 발매되는 PG 더블오라이저의 인기에 편승해서 클릭 좀 받아보기 위해서... 는 아니고,
이번주에 급히 선물용으로 제작하고 떠나보낼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이 킷은 올해 초에 나온 'HG 더블오라이저 디자이너 컬러 버전'이라는 건데요.
지난 달에 또 'HG 더블오라이저 + GN소드 III'라는 이름으로 완전판이 나왔습니다.
아놔... 이 반다이 놈들의 상술이란...

암튼 그래서 이참에 디자이너 컬러 버전은 다른 집에 입양 보내고 GN소드 III 완전판 버전으로 소장하려고 합니다.


이 HG 더블오라이저(더블오건담) 킷은 '장남감'으로서의 완성도는 매우 높습니다.
프로포션도 잘 빠져있고, 디테일도 준수하고, 무엇보다 포즈를 자유자재로 잡을 수 있는 가동률이 아주 죽음이죠.


이런 포즈도 가능하긴 합니다만...
이걸 보고 있자니 "단지 가능하다는 이유 하나 만으로 어떤 일을 하는 자는 바보"라는 경구가 생각나는군요-_-

반면에 '모형'으로서의 완성도는 어떨까요?
폴리캡과 연결핀이 곳곳에 노출되어 보이고,
정면에서 보이지 않는 부분에는 여지 없이 골다공증 구멍이 파인 이 킷에
모형적인 측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왜 2개나 사냐능...)

그리고 관절 가동률이 좋은 것은 좋은데...
그 가동률에 걸맞게 포즈 한 번 잡아 보려고 하면 뭐 이렇게 후두둑 후두둑 빠지고 떨어지는 것이 많은지...

탈착 부위들이 폴리캡이나 ABS도 아닌 PS 재질인 주제에 작고 헐거운 연결핀 한두 개로 연결되어 있으니
애초부터 잘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동일한 관절구조를 가진 HG 오건담 킷과 비교해 보면...
뭔가 주렁주렁 달린 건 많아 멋지긴 한데...
심플하고 튼실한 오건담에 비해서 톡 치면 와르르 무너져 내릴 듯한 불안감이 없지 않아 있네요.

그리고 이렇게 비교해 보면 디자이너 컬러의 전체적으로 물빠진 듯한 파스텔톤 색감의 사출색이 눈에 띄는데요.
푸른색이나 회색의 색감은 좋은 것 같은데...
붉은 색은 역시 저런 불량 소시지 색깔보다는 새빨간 색으로 도색하는 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엑시아나 더블오 건담의 주무기는 GN소드라는 이름의 칼도 됐다가 총도 됐다가 하는 무기인데 말이죠.
디자이너 컬러 버전에는 GN소드 II가 들어있습니다.


GN소드 II는 칼/총 변환 기구가 I이나 III와는 다릅니다.
그리고 쌍칼이구요.

오른손(사진 왼쪽)에 든 형태가 라이플 모드, 왼손에 든 것이 소드 모드입니다만...
얼핏 보면 칼로 쓰는 중인지 총으로 쓰는 중인지 알기 힘든...
(그나저나 사진 찍을 때는 멋진 포즈라고 생각했는데 왜 PC로 옮기고 보니 '얼씨구나 좋다' 포즈가 된 건지...-_-)

암튼 선물용이고, 이번 주 내로 제작해야 하기 때문에
골다공증 메꿈이나 기타 개수 작업은 생략하고 게이트 자국과 파팅라인만 정리하고 도색 들어가야겠습니다.

그래도 끝으로 갈수록 굵어지는(설마... 착시현상일 듯) 이마의 세로뿔은 좀 뾰족하게 갈아줘야 할 듯...

Trackback 0 Comment 8
  1. Favicon of http://www.donny.co.kr donny 2009.11.24 15:52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 착시현상...
    잼나게 보고가요~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09.11.26 16:45 신고 address edit & del

      버니어 캘리퍼스로 재보니 끝부분이랑 아랫부분이랑 두께가 같더라고...
      그치만 뿔이든 안테나든 위아래가 같으면 안 되고 위로 갈수록 가늘어져야지~

      그나저나 벌써 목욜인데 아직 도색은 손도 못 댔다는...
      아놔 언제 만들지...

  2. stasera 2009.11.24 17:0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1/100 무등급으로 OO만 만들었는데...

    정말 무등급과 MG의 경계가 모호해 지는 키트였다는 기억이...

    외관과 가동성만 놓고 보면 Exia MG와 OO 1/100 무등급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더라구요

    가장 큰 차이라면.. MG Exia는 데칼이 거의 유니콘 수준으로 들어있는데 반해

    1/100 무등급 OO는 데칼 및 스티커가 거의 없다는 점 정도?

    뭐.. 프레임이 없다.. 이런건 빼고요.. ㅋㅋ

    그런데 1/100으로 오면서 엽기적인 고관절 가동성은 없어졌답니다. ^^;;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09.11.26 16:50 신고 address edit & del

      무등급 더블오도 반다이에서 나온 별매 데칼 있는데... 물론 갯수가 유니콘 만큼은 안 되고...

      어차피 벗겨먹을 것도 아닌데 MG의 프레임은 좀 낭비라고 생각...
      그거 설계할 시간과 플라스틱으로 외관을 좀더 디테일하게 만들어 달라능...

      뭐 암튼 PG HG 무등급 다 만들어 보니 그래도 MG가 종합적으로 최고라능...

  3. stasera 2009.11.30 17:45 address edit & del reply

    버니어 캘리퍼스.. ㅡㅡ;;
    누가 공돌이 아니랄까봐.. ㅋㅋ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09.12.01 09:09 신고 address edit & del

      응? 버니어 캘리퍼스 정도는 공돌이 아니더라도 일반 가정집에 한두 개씩 있는 거 아니었어^^?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nemopsy 月下狂人 2010.01.04 12:21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요즘 1/144 HG 건담 OO 를 버니어캘리퍼스로 길이 재어가면서 3D 로 제작중인데 말입죠...
    안테나 부분때문에 고심중이랍니다 ㅎㅎ 착시현상에서 대공감! ㅋ
    그런데 정작 건프라 보다 원두막쓰리가 눈에 들어오는 이유는 뭘까요 ㅎㅎ
    부럽습니다. 여러가지로 ㅎㅎ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1.05 01:10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처음 뵙는 분 같은데... 반갑습니다^^

      3D 모델링 작업을 하시는군요. 오오~ 멋지십니다.
      저 안테나는 플라스틱 사출공정 디자인 룰 때문에 저런 모양이 된 것 같고요.
      PG를 참고로 하시면 훨씬 예쁘게 나올 겁니다.
      그리고 제 카메라는 오래전에 산 막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