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25 05:55

1/100 스트라이크 제타 건담 제작기 #3 - 디테일 업


원래 계획대로라면 디테일 업 작업에서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아주 풍성하고 긴 내용이 될 예정이었습니다만...
현재 완전 발등에 불이 떨어져 활활 타올라오고 있는 관계로 가장 필수적이고 간단한 디테일 업 작업만 진행했습니다.
사실은 제작기 쓸 시간 여유도 별로 없는 관계로 간단하게 결과 위주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1. 헤드

건담류 헤드에서 필수 디테일 업 작업이라면 뿔을 뾰족하게 갈아주는 것이겠죠.
그런데 MG 제타건담 2.0의 뿔은 연질 재질이기 때문에 가는데 정말 애먹었습니다.

사포로 아무리 갈아도 안 갈리고 이리저리 밀리기만 하는 겁니다 이게...
그래서 아트 나이프도 동원하고 별 짓 다 해서 가까스로 뾰족한 모양을 만들긴 했습니다만...
중간에 거의 부러질 뻔하기도 하고 최종적으로 라인과 표면도 울퉁불퉁해졌습니다-_-.


그리고 헤드 양쪽의 발칸은 메탈 디테일업 파츠로 교체해주었습니다.
그 외의 디테일업으로는 카메라의 테두리 부분(베젤)을 얇게 갈아주었고, 발칸 탄피 배출구와 패널라인들을 파주었으며,
1mm짜리 스틸볼(鋼球)을 포인트로 박아주었습니다.




2. 가슴

가슴의 덕트부는 아래 사진의 오른쪽처럼 디테일 업해주었습니다.


일단 덕트 테두리가 두꺼워서 장난감처럼 보이는 문제는 테두리를 얇게 갈아줘서 완화시켜주었으며, 
하세가와제 육각 가는 눈 에칭메쉬를 안에 넣어주어 덕트 내부의 디테일감 향상을 꾀했습니다.
양 옆 안팎으로 패널라인을 추가해 주었고요.

그리고 목 아래쪽 부분이 너무 밋밋한 듯하여 프라판과 코토부키야 디테일업 프라부품을 이용하여 몰드를 만들어줬습니다.


키트의 양쪽 가슴 장갑판 한 가운데 있는 틈새부위는 통짜 레진 상태 그대로 도색할 경우 진짜 내부 장치처럼 보이게 표현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별도 부품으로 구성하려고 일단 자잘한 몰드들을 밀어버리긴 했는데...
뭘로 다시 채울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곤충채집 핀과 프라판을 이용해서 안테나 형태를 만들어줬습니다.
안테나가 왜 머리 꼭대기가 아니고 가슴 장갑판 틈새 사이에 있는지(와중에 좌우 비대칭) 이유는 며느리도 모릅니다-_-
그 외에 별매 코토부키야 에칭 부품도 사용했고, 원래 있던 몰드도 경계선을 또렷하게 깎아서 디테일 감을 향상시켰습니다.



3. 팔

가조립기에서 네오그레이드 킷 어깨의 A자 몰드 형태가 스트라이크 제타 건담과 다소 달라서 MG 제타 2.0 부품을 사용한다고 했는데요.
MG 부품 그대로 놔두는 것은 밋밋하므로 코마츠바라 씨 스타일의 패널라인을 추가하였습니다.
이것은 국내 모 업체 킷의 패널라인을 따라한 것 아니냐고 하시는 분 계실지도 모르지만.... 아시는 분은 아시겠죠.
진실은 저 너머에~


그리고 하박부 안쪽의 파이프는 스트라이크 제타 건담에서는 체인 형태가 아닌 밋밋한 파이프이기 때문에
오른쪽 사진의 오른쪽처럼 파내고 3mm 프라봉을 이용하여 새로 넣어줬습니다.
원래 계획은 Studio Reckless의 킷처럼 밋밋하면서도 구부러진 모양의 파이프로 만들 생각이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일자로 했습니다.


4. 스커트

앞 스커트 장갑 틈새에 있는 몰드는 사실감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어 사진 오른쪽처럼 밀어버렸습니다.
뭘로 다시 채워넣을지는 아직 미정이네요. 아마도 다른 색 부품으로 채워넣어야 할 것 같아서 도색 시에 디테일 업을 해줘야 할 것 같습니다.
곧휴부분은 네오그레이드 킷 부품이 파손되어 MG의 것을 사용하는데요, 너무 밋밋해서 패널라인을 추가해줬습니다.


사이드 스커트에는 디테일업으로 1.5mm 메탈 비즈를 박아주었습니다.

원래 뒤쪽 스커트에는 사실감이 많이 떨어지는 새빨간 사출색의 소형 버니어들이 5개가 들어있는데요.
몇가지 메탈 버니어 제품에 들어있는 부품들을 조합해 가지고 아래 사진과 같은 형태로 교체해주었습니다.



5. 다리

종아리 뒤쪽의 버니어도 별매 메탈 버니어 파츠로 디테일업해주었습니다.
모델업제 SV 버니어 7mm를 사용했습니다만, 기본형태는 다소 심심한 감이 없지 않더군요.
이너 버니어 뒤쪽에 프라봉으로 스페이서를 만들어 넣어서 이너 버니어를 좀 띄워줌으로써 좀더 느낌 있는(?) 형태를 만들었습니다.


정강이 옆쪽에 보면 여기도 내부 프레임 부품이 들여다보이는 듯한 연출이 있습니다만... 보이는 내부 부품들이 좀 밋밋하죠.
일단 밀어버리고 HIQ Parts의 마이너스 몰드, 그리고 코토부키야의 에칭 파츠와 플라스틱 디테일업 파츠로 재구성했습니다.


그리고 발목에 보면 안쪽 부품들이 보이게 되어 있는데요. 사진 왼쪽을 보시면 프라 결합부가 노출되기 때문에 장난감스러워 보입니다.
여기도 역시 에칭 파츠와 플라스틱 파츠로 디테일업하였습니다.


이 작업 후 발바닥 부품과 시험삼아 맞춰보는데, 숨어있던 순간접착제가 흘러나와 발바닥 부품까지 붙여버리는 사고 발생...ㅜㅜ
붙은 상태로 마스킹 도색 하기엔 도저히 답이 안 나와서 2시간동안 별 짓 다 해서 떼기는 뗐습니다.
근데 ABS 부품은 막 녹고 레진 부품은 네 조각 나고... 후유증이 크네요.


6. 서브유닛

서브유닛은 지난 번에 프라판 접착까지만 끝냈기 때문에 디테일 업 이전에 표면정리를 해줘야 됩니다.
딱 들어맞는 원래의 킷부품이 아니고 프라판끼리 얼기설기 접착해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표면정리에 사용할 퍼티는 어느 정도의 기계적 강도와 접착력을 가진 순간접착 퍼티를 사용하였습니다.


위 사진처럼 바깥쪽 모서리에 모따기(chamfer) 처리를 해줘야 할 경우는 안쪽면에다가 순접 퍼티로 보강을 해주는 것이 좋겠죠.

순접 퍼티 얘기가 나온 김에 순접 퍼티 사용 팁이라도 좀 말씀 드릴게요.

분말과 접착액을 섞어서 사용하게 되어 있습니다만, 접착액을 계량할 때 보통 방울방울 떨어뜨려 방울 수로 계량하죠.
이 때 방울 수 세며 떨어뜨리는 것을 분말 위에 직접 하지 마시고, 그 옆에 다 떨어뜨린 후 마지막에 섞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저 분말이 접착액이 굳어지는 속도를 빠르게 해주는데요.
분말 위에 바로 떨어뜨리게 되면 마지막 방울 떨어뜨릴 때쯤엔 처음에 떨어진 방울은 이미 분말들과 반응하여 굳어버릴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접착액과 분말을 섞으실 때도 도료 섞듯이 마구 휘저으시는 것보다는 퍼티 주걱 등으로 바닥에 문댄다는 느낌으로 섞어주시는 게 좋습니다.
폴리퍼티만큼은 아니지만 순접퍼티도 섞을 때 내부에 기포가 들어갈 가능성이 있어서요.
퍼티에 섞인 기포는 표면정리할 때 재작업을 부르는 존재죠. 가능한 한 기포 안 생기게 얌전하게 섞는 것이 좋습니다.

아무튼 퍼티질과 사포질을 한 후 패널라인을 파주었습니다.
입체 형태부터 오리지널 스트라이크 제타건담의 서브유닛과 다르기 때문에 패널라인도 '분위기만' 비슷하게 재현하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안쪽면에 있는 전선 같은 형태의 몰드는 레진 사출 상태가 지저분해서 삭제했습니다(아래 사진 오른쪽). 삭제하는 김에 둥근 몰드도 없앴고요.
다시 채워 넣을 디테일 부품에는 색분할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어, 나중에 도색 시에 디테일 업해야 할 것 같습니다.



7. 테일 스태빌라이저

테일 스태빌라이저에 있는 장갑 틈새 몰드들도 작은 것들은 밀어버리고 HIQ Parts의 마이너스 몰드로 교체하였고,
큰 놈은 밋밋한 느낌이 들어서 각을 살린 후, 그 위에 코토부키야 디테일 업 에칭파츠를 올려주었습니다.




이번 제작에 있어서 하고 싶은 디테일업 작업은 정말 많았는데, 시간 관계 상 대충 이 정도에서 그쳐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정도만 하는 데도 나흘이나 걸려서 마감 시한을 맞추기 위한 마지노선을 마구 넘나들고 있군요.

다음 번 제작기는 표면 정리 및 도색 작업 차례입니다만...
과연 도색 제작기 쓸 수 있는 시간이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내용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살짝 클릭해 주세요. 가입/로그인 불필요!
Trackback 0 Comment 16
  1. chaoskoo 2010.08.25 10:10 address edit & del reply

    후덜덜한 작업들이 많군요.^^ 손이 가는 곳마나 샤프해지고 세련되어 지는 것 같습니다.
    도색하고 나면 어떤 멋진 모습을 하게 될지 기대가 됩니다.~~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25 10:17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말로 쓰면 간단하지만 실제로는 시간과 힘이 엄청 들어가는 작업들도 많죠.
      예를 들면 저 팔의 파이프는 팔 한 쪽 파내는 데만 한 시간 넘게 걸렸습니다ㅜㅜ

      근데 도색하고 나면 과연 디테일이 업된 모습이 나올지 다운된 모습이 나올지 자신이 없네요.

  2. stasera 2010.08.25 15:36 address edit & del reply

    버니어들을 보니 돈들어가는 소리가 들리는건 왜 일까요? ㅋㅋ

    버니어 넘 비싸.. ㅋ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25 22:36 신고 address edit & del

      제타는 저게 다야. 별로 돈 안 먹지.
      시난주 같은 게 돈 덩어리OTL

  3. stasera 2010.08.26 01:27 address edit & del reply

    시난주야.. 정말 돈덩어리죠...

    버니어로 도배가 된 키트니...

    아마 시난주 세트(파이프등 일반 파츠+버니어세트)만 해도 시난주 본체 가격 나올걸요? ㅡㅡ;;

    거기다 마이너스 몰드 같은거 추가로 해주려면.. ㅠㅠ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26 08:31 신고 address edit & del

      근데 마드리드가 레알 그렇게 잼없어?
      바르셀로나는 파밀리아 성당하고 가우디 건축물만 해도 볼 게 꽤 있었는데...

  4. stasera 2010.08.27 16:10 address edit & del reply

    날씨는 바르셀로나 보다 나아요

    바르셀로나는 너무 습해서 조금만 걸어다녀도 땀으로 샤워를 했던 기억이...

    여기 날씨는 캘리포니아 날씨 비슷하더라구요...

    다만 볼게 너무 없다는게 문제지.. ㅡㅡ;;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28 17:54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그렇구나. 같은 에스빠냐라도 대서양 쪽이랑 지중해쪽 기후가 많이 다르구나.
      난 바르셀로나는 겨울에 갔기 땜에 따땃하고 좋았는데 여름은 힘들겠구먼.

  5. stasera 2010.08.30 21:12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디오는 달롱넷에서 엄청 까였네요.

    대체 84점이라는게 얼마만에 본 80점대 점수인지...

    깔끔하게 포기하렵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31 14:1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것은 가격을 생각했을 때 그렇고, 킷의 품질만 객관적으로 봤을 때의 점수는 90점은 됨.

      근데 네가 가격은 고려하지 않고 킷을 입수해서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포기하는 게 편하지^^
      게다가 달롱넷 점수는 요즘 MG면 100점 넘는 게 상식이니까...

  6. Favicon of https://hyunix1004.tistory.com 컬러링 2010.08.31 09: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지네요 ㅎㅎ
    제작기 잼나게 보고 있습니다
    메탈비즈등도 잘 사용 하시는 군요
    전 그냥 예의상 몇개 사놓구 썩히는중... ㅜ.ㅡ;;
    언제 사용 할려는지...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31 14:22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컨테스트라서 오랜만에 사용해봤습니다. 평상시엔 잘 안 쓰죠.
      그런데 그 컨테스트가 오늘이 마감인데 완성이 안 돼서... 자동 탈락이네요ㅜㅜ

    • Favicon of https://hyunix1004.tistory.com 컬러링 2010.08.31 16:12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군요.. 으헝...
      이렇게 대회 나가시거나 하는 분들은 날자 마추는게 정말 힘들다고 하시더라고요
      담에는 좋은 결과 있으시길요^^: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9.01 10:26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취미는 원래 '여가 시간'에 하는 거라서 날짜 맞추기가 여간 힘 든 게 아니네요.
      그냥 앞으로는 날짜 정해진 거 안 하려고요-_-)/

  7. Favicon of https://dalgos.tistory.com dalgos 2010.08.31 13: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트위터 @dalgos 입니다 ㅎ 건프라 구매해서 가조립만으로 만족하는 제게는 거의 건프라의 신으로 비춰지십니다 +_+ 겸손하게 말씀하셔서 더욱 놀랐어요 ㅎㅎ 자주 와서 작업하신것들 보면서 배워야겠네요 +_+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8.31 14:27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dalgos님~~ 님께서 최근에 건프라를 시작하셔서 그렇지 이 정도는 특출난 수준의 작업은 아니에요.
      처음엔 조립만 하다가 먹선데칼하고, 도색하고, 점진적으로 그러다 보면...^^

      특히 일본 사람들은 건프라 한다 하는 사람들은 다들 이 정도는 기본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