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7. 17. 19:55

내 차는 소중하니까요!

자동차 관리용품들을 질렀습니다.

'내 차는 소중하니까요!'라는 생각으로 카샴푸, 세차스펀지, 왁스 정도 사려고 인터넷 검색을 시작했다가...
'퍼펙트샤인'이라고 하는 뽐뿌질의 구렁텅이 같은 곳을 알아버려서^^
해외구매까지 곁들여가면서 종류 별로 나름 좋다고 알려진 제품들 위주로 사들이다 보니 돈이 술술 들어가데요ㅜㅜ

그래도 '내 차는 소중하니까요!'

자동차 외장/내장 관리를 미국에선 '오토 디테일링'이라고 하는데요.
다음은 미국 오토 디테일링 쇼핑몰/커뮤니티인 autogeek.net 에 나오는 디테일링 순서도입니다.


저는 세차와 왁스질 정도의 작업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 사이에 이렇게 많은 중간 단계가 있는 줄 몰랐었네요.
디테일링 순서도에 맞춰 제가 구입한 제품들을 정리해보겠습니다^^

1. 세차용품

제가 구매한 제품들 중에서 세차용품만 모아보니 이렇습니다.


우선 세차 버킷이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차에 찍어바를 카샴푸 물을 담아놓아야 하고, 하나는 워시미트를 헹구어야 하기 때문에 버킷이 두 개 필요한데요.
먼지가 묻은 워시미트로 차를 닦다간 먼지들로 인해 도장면에 스크래치나 스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거든요.
그래서 워시미트를 헹굴 버킷 내부에는 '그릿 가드(사진의 빨간 그릴 같은 것)'라고 해서 워시미트를 긁어서 먼지를 떨궈내는 도구도 넣습니다.

워시미트(wash mitt)란 건 세차용 손걸레 같은 겁니다.
차 표면에서 닦아낸 먼지를 긴 털들 사이로 끌어들여서 최대한 먼지가 차 표면을 긁지 않게 해주는 구조를 가진 것이 좋은데요.
저는 양모로 된 것과 셔닐(chenile, 불어로 애벌레라는 뜻) 형태의 극세사 워시미트를 구입했습니다.

양모 워시미트가 털들 사이에 먼지들을 가두는 능력이 더 뛰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양모는 오염이 심한 차 아랫부분과 휠 등에 사용하려고 하고, 셔닐은 차 윗부분에 사용하려고 합니다.

저 빨간 솔은 휠을 청소하며 림 사이사이를 닦을 때 사용할 Daytona Jr. Brush입니다.

그리고 세차하고 나면 물기를 닦아낼 드라잉 타월이 필요한데요.
드라잉 타월 공동구매를 기다리는 중인데 타월 공장 사정으로 공구가 계속 지연돼서 아직도 구입을 못했습니다.
당분간은 그냥 버핑 타월이나 집에 있는 수건으로 대용하려고요.

사진의 수건들은 유리 청소용 타월과 실내 청소용 타월인데, 모두 극세사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카샴푸는 디테일링 커뮤니티 분들이 많이 사용하시는 Chemical Guys의 Citrus Wash + Gloss라는 제품으로 구입했습니다.

그 옆의 Diablo Gel은 휠 세정제입니다.
휠에는 브레이크 분진이라든지 노면의 먼지, 기름때 등이 많이 껴서 카샴푸로는 역부족이고, 전용 휠 세정제를 쓰는 게 좋다고 하네요.

멕과이어 All Purpose Cleaner와 Chemical Guys의 greenCLEAN은 실내나 엔진룸 등 각종 잡다한 부분을 청소할 때 쓰는 세정제입니다.
어쩌다 보니 동일한 기능의 제품을 중복구매했네요-_-

Stoner Invisible Glass는 발수기능이 있는 유리 세정제인데요. 써본 분들은 그렇게 좋다고들 하시더군요.

저 파란 고무찰흙은 디테일링 클레이라고 해서 일반적인 세차로는 잘 닦이지 않는 도장면에 들러붙은 오염물질들을 떼어내는 것입니다.
이건 새 차에는 필요 없고 자주 쓰는 것도 아니지만, 기존의 모닝 차량을 떠나보내기 전에 마지막으로 깨끗하게 해주려고 구입했습니다.


2. 도장면 관리용품

아무리 비싼 왁스를 쓴다고 해도 도장 표면이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는다면 진정한 광을 낼 수는 없습니다.
그만큼 중요한 게 도장면 관리인데요.

오토긱 플로우 차트에 보면 표면이 별로 안 좋을 때는 컴파운드와 폴리시 작업으로 도장면을 밀라고 되어 있는데,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니 그런 작업들은 개인이 수작업으로 하기엔 무리가 있어 보이더군요.

폴리싱 같은 건 광택 업체에 맡기거나 나중에 내공이 좀더 쌓인 후 도전해 보려고 하고요,
일단은 플로우차트의 세갈래 길 중 오른쪽 길에서 사용하는 도장면 관리용품인 프리왁스 클렌저와 글레이즈 정도만 구입했습니다.


프리왁스 클렌저는 화학적으로 도장면의 오염물질을 닦아주는 제품입니다.
새로운 실런트/왁스를 올려주기 위해 기존에 사용했던 왁스층을 닦아내기 위해서도 쓰고요.
유명제품으로 P21S 페인트웍 클렌저라는 게 있는데, 전 그것과 거의 같은 성능을 가지면서 훨씬 싼 S100 클렌저를 구입했습니다.
똑같은 제품을 P21S 브랜드를 붙여서 자동차용으로 팔고, S100 브랜드로 모터사이클 용으로 판다는 소문이 있더군요.

글레이즈는 도장면에 존재하는 미세한 스크래치나 스월을 메꿔서 표면을 매끄럽게 만드는 제품입니다.
EZ 크림 글레이즈는 디테일링 좀 하는 사람은 거의 다 들어봤을 유명한 글레이즈 제품이고요.

원래 글레이즈는 내구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글레이즈 위에 보호막 역할을 하는 실런트를 올리는 게 보통입니다만,
웻 미러 피니시는 글레이즈이면서도 실런트 성분이 들어있어서 실런트 작업 전후로 레이어링을 해도 되는 제품이라더군요.


3. 실런트 & 왁스

일반 사람들은 그냥 다 '왁스'라고 뭉뚱그려 부르는 제품들인데요...
오토 디테일링 하는 사람들은 천연 물질 중 가장 뛰어난 광택 보호 물질인 카나우바(carnauba) 왁스 성분이 들어간 제품만 왁스라 부르고,
화학제품 종류는 일반적으로 실런트(sealant)라고 부릅니다.
도장면에 맨 마지막에 올려준다는 뜻으로 LSP(last step product)라고 총칭합니다.
실런트는 끽해야 몇만원이지만 카나우바 왁스는 가격대도 다양해서 몇만원대부터 백만원이 넘는 것까지 다양합니다.

광택의 질을 봤을 때 실런트는 일반적으로 아크릴릭(acrylic)이라고 해서 도장면 위에 아크릴층을 깐 듯한 인공적인 광택의 느낌이 강합니다.
카나우바 왁스는 웻 룩(wet look)이라고 해서 촉촉하고 차분하며, 페인트 색이 진하게 보이게 하는 느낌의 광택을 보여주고요.

그래서 카나우바 왁스는 일반적으로 진한 색깔 차량에 잘 어울리고요.
도대체 뭘 쳐바르든 아니면 때가 꼬질꼬질 끼든 도통 눈에 안 띄는 밝은 빛깔의 차량은 좀 과장된 실런트의 광택이 그나마 잘 어울린답니다.
그렇지만 제품에 따라 특성이 천차만별이라서 살짝 웻 룩 느낌이 나는 실런트가 있는가 하면, 아크릴릭한 날광의 카나우바 왁스도 있습니다.


저는 차가 밝은 실버라서 주로 실런트 위주로 구입했습니다.
대표적인 아크릴릭한 광택의 High Gloss Sealant Glaze(HGSG)하고 빠른 경화시간 및 내구성으로 이름난 JETseal109를 구입했고요.
Wolfgang Deep Gloss Paint Sealant 3.0은 오토긱에서 샘플로 받았습니다.
웻 미러 피니시나 하이브리드 V7 같은 것들도 실런트 + α의 기능을 가지는 제품들이고요.

왁스는 카나우바 왁스임에도 불구하고 아크릴릭한 광택으로 이름난 RaceGlaze 42 왁스 단 하나만 구입했습니다.
(근데 요거 하나가 제가 산 실런트들 값을 다 합친 것보다 비싸요)


4. 퀵 디테일러 & 스프레이 왁스

약방의 감초처럼 오토 디테일링 작업에서 다용도로 사용되는 제품이 바로 퀵 디테일러입니다.
새똥이나 수액 같은 오염물질을 긴급하게 닦아낼 때도 사용되고, 세차 후 물방울 마른 자국 생기지 않게 뿌려주기도 하고, 클레이 작업할 때 윤활제로 쓰기도 하고, 기존 왁스층의 광택 보호 목적으로 쓰기도 하고요.

주로 광택 유지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을 스프레이 왁스, 주로 세정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을 퀵 디테일러로 구분 짓기도 하는 듯합니다.


사진에서는 하이브리드 V7이 주로 광택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고, 메과이어 라스트 터치가 주로 세정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사용해보신 분들의 평이 좋은 Finish Kare 425 Extra Slick Final Body Shine이라는 제품도 구입해보려고 공동구매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5. 기타 약제들

지금까지는 주로 자동차의 도장면에 사용하는 약제들만 얘기했는데요. 실내나 기타 부분에 사용하는 약제들도 몇가지 구입했습니다.


303 Aerospace Protectant는 플라스틱, 고무, 가죽 등등 각종 실내 내장 재질들을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제품이고요.
Poorboy's World Bold N Bright는 타이어를 보호하고 은은한 광택을 유지해주는 타이어 드레싱입니다.

Bare Bones는 휠하우스와 차량 하부의 광택을 유지시켜 주는 제품인데요.
이 제품을 발견했을 때 '아 정말 휠하우스 안쪽 구석탱이까지 관리해야 되는 거야?'하고 황당했었습니다. 근데 많이들 쓰시데요;;


6. 디테일링 도구들

보통 디테일링 약제들을 사용하는 방법은 1. 일단 발라놓고, 2. 일정 시간 후에 닦아내는 식으로 사용합니다.
그래서 편리하면서도 도장면에 손상을 주지 않는 1. 바르는 도구(어플리케이터)와 2. 닦아내는 도구(버핑 타월)가 중요합니다.


바르는 도구는 보통 스펀지 재질로 된 어플리케이션 패드를 많이들 사용하시더군요.
그 중에서도 가격대 성능 비가 제일 좋다고 소문난 어플리케이터가 사진 맨왼쪽의 빨갛고 납작한 원기둥 모양으로 생긴 듀라폼입니다.
그리고 원반모양으로 생긴 UFO패드, 독일 국기 색의 3층구조를 갖고 있어서 별칭이 붙은 저먼 패드, 손에 쥐기 편하도록 중간에 홈이 파인 노치 패드 등의 제품도 구입했습니다.

고체나 크림 형태의 약제들은 스펀지 어플리케이션 패드가 좋지만
HGSG 같이 줄줄 흐르는 액체 상태의 약제들은 극세사 어플리케이터가 낭비도 적고 더 편리하다더군요.
그렇지만 저는 공동구매 기다리느라 아직 극세사 어플리케이터를 못 구입했습니다-_-

오른쪽에 파란 플라스틱 곽에 까만 스펀지가 꼽혀있는 형태의 제품은 타이어 용 어플리케이터고요.

프리왁스 클렌저 같은 약제의 경우 그냥 바르는 것뿐만 아니고 좀 문질러줘야 할 필요가 있는데요.
이런 용도에 딱 알맞은 제품이 사진 가운데 문고리처럼 생긴 손잡이와 교체형 패드들로 이루어진 폴리싱 팰(Polishing Pal)이라는 제품입니다.
손잡이를 잡고 쓱쓱 문지르는 작업성이 굿굿~ 손잡이에 벨크로가 달려있어서 어플리케이터 패드를 부착하고 교체하기도 편합니다.
폴리싱 팰에 디테일링 클레이를 붙일 수 있는 별매 디스크도 구입했습니다.

버핑 타월은 모두 극세사 타월입니다.
에이탑, 버풋, 스마트왁스 사 제품들을 털 길이에 따라 종류 별로 두어 개씩 사두었습니다.
사진에서 맨 위에 놓인 스마트왁스 핑크 맘모스 타월이 제일 풍성하고 뭔가 고급스러워 보이네요.
극세사 기술은 우리나라가 꽉 잡고 있나 봅니다. 전세계 거의 모든 극세사 제품들의 원단은 한국산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이 모든 약제들과 도구들을 담고 운반하기 위한 툴백도 구입했습니다.
각종 약제들을 꼽아둘 수 있는 포켓도 많이 있으며
손잡이가 금속 파이프이고 가방의 프레임도 단단해서 들고 다녀도 형태가 흐트러지지 않는 좋은 툴백이죠.
 
모든 약제들과 도구들을 모아놓고 단체샷~


근데 제가 이 많은 것들을 다 제대로 사용하기는 할지 참~ 의문입니다.
처음에 너무 의욕만 앞서 삼복더위에 몇시간씩 작업하고는 그 부작용으로 지쳐 쓰러져서 다 포기하는 사람도 있다고 하니
그냥 하나둘씩 깨작깨작 설렁설렁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살짝 클릭해 주세요.

'자동차 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광와 웻룩 비교 실험 - 1차 실패ㅜㅜ  (0) 2011.10.11
디테일링 용품 중간 정리  (4) 2011.09.15
추석맞이 디테일링  (0) 2011.09.08
제타 꽃단장  (7) 2011.07.30
내 차는 소중하니까요!  (8) 2011.07.17
폴크스바겐 제타와의 인연  (10) 2011.07.09
Trackback 0 Comment 8
  1. stasera 2011.07.17 21:12 address edit & del reply

    다음 단계는 자동차 튜닝?? ㅋ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1.07.18 00:41 신고 address edit & del

      튜닝은 돈이 많이 들어서...-_-
      이것도 튜닝이라고 할 수 있는지 모르겠는데, 누런 전조등 전구 하얀 걸로 바꿨다.
      근데 색깔 때문인지 광량이 확 떨어진 건지 밤에 잘 안 보인다능-_-

  2. 김찌락 2011.07.18 05:42 address edit & del reply

    전문가에게 맡기는게 속편할듯하다능...
    그리고 노란색 전조등이 훨 잘보인다능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1.07.22 12:19 신고 address edit & del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속도 편하고 더 경제적이기까지 할 듯 하네요. 그치만 제 차는 소중하니까요^^
      아 진짜 흰색 어두침침해요. 그래도 겉멋은 역시 노란색보다는 흰색이...^^

  3. donny 2011.07.19 06:00 address edit & del reply

    그칠줄 모르는 지름질 대단합니다!!!! 난 그냥 한국차 사야겄다. 세차랑은 담쌓았으니 독일차 살 자세(?)가 안되어있는거 같아서요 ㅋ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1.07.22 12:33 신고 address edit & del

      미국 풍토와 환경에선 유럽차보다 한국차가 더 나을지도...
      미국에서 파는 한국차는 성능이나 안전성에서 한국에서 파는 차와는 전혀 다른 한등급 위의 차더라.
      미국에 1년 나가계셨던 직장동료분이 현다이 Azera 사오셨는데 엔진 트러블이 있어도 한국에 부품이 없어서 한 달 기다렸고,
      유리창에 금이 갔는데도 갈아끼울 유리가 한국에 없더라.

  4. 지나가다 2011.08.12 13:38 address edit & del reply

    아마 타월이 많이 부족할거 같아 보이네요. 좋은약제를 쓰는것도 중요하지만 보다 좋은타월을 여러장 사용하는게 더 중요합니다.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1.08.12 13:45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이 글 올린 이후로 타월 많이 보강했답니다.
      드라잉 타월 3장 샀고요. 핑크 맘모스 좋아서 한 장 추가했고요. 결정적으로 코스트코에서 36장짜리 타월 한 묶음 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