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1. 7. 23:01

마트 주차장 짐 끌기 테러 복구

2주쯤 전에 운전석 앞쪽 자동차 후드에서 이런 스크래치의 흔적을 발견했습니다-_-

이건 아무래도 마트 같은 곳에서 옆차 사람이 박스 같은 짐을 제 차 위에 올려놓은 후 대각선 방향으로 쫙~~~ 끌어서 생긴 자국인데요.

지난 번에도 ☞트렁크에 거의 비슷한 피해☜를 당했었는데 이번에는 훨씬 눈에 잘 띄는 부위에 더 크게 스크래치가 났습니다.

아무튼 남의 차를 함부로 흠집내고 다니는 뺑소니 테러범들이 정말 밉습니다!!


블랙박스를 봐도 기록이 없더군요.

제 블랙박스에 사용 가능한 최대 용량인 32GB짜리 메모리 카드를 꼽아두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3일 정도밖에 저장이 안 되어 있더라고요-_-

발견 당시에 이미 3일 이상 지난 상처라는 얘기지요.


아니 뭐 애시당초 블랙박스에 기록이 남아있다 한들

상식적으로 이런 정도의 스크래치를 가지고 경찰에 신고하거나 뺑소니범에게 보상을 요구하기도 어렵죠.


주차장에서 테러 뺑소니, 전문용어로 '물피도주' 당했을 경우의 대처방법을 찾아보니 ☞이 글☜이 유명하더군요.

좀더 알아보기 쉽게 플로우 차트로 정리해 보면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제 경우는 뭐... 현장에서 발견했다 해도 피해액이 워낙 소액이라 위 플로우차트처럼 경찰 신고나 주차장에 배상 요구는 못했을 것 같고요.

뭐 할 수 없이 제 몸으로 때워야죠-_-

복구 작업을 도와줄 친구는 폴리싱 팰(polishing pal, pal은 친구라는 뜻이죠, 사진에서 분홍색 손잡이 같은 것)과 각종 패드,

그리고 메과이어 얼티밋 컴파운드입니다.



처음엔 폴리싱 팰에 흰색 폴리싱 패드를 부착하고, 컴파운드를 묻혀서 열심히 문대문대 해보았으나 뭐 전혀 나아질 기미가 안 보였고요.

좀더 거친 오렌지색 라이트 커팅 패드로 4~5회에 걸쳐 핸드 폴리싱 작업을 했더니만 그제서야 스크래치가 좀 사라지더군요.

그리고 나서 흰색 폴리싱 패드 → 검정색 피니싱 패드에 각각 컴파운드를 묻혀 광을 내고 마쳤습니다.

어떤가요?

깊은 스크래치는 아직도 좀 남아있지만 이 정도면 만족할만한 듯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제겐 힘이 됩니다. 내용이 도움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 한 방 꾹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4
  1. 아침 2012.11.07 23:07 address edit & del reply

    헛... 내가 여기 발을 들인건가;;;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11.07 23:12 신고 address edit & del

      웰컴 투 더 디테일링 월드~~ㅎㅎ

  2. ShwanRitter 2012.11.08 13:2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여기저기 잔 상처들이 있어서 콤파운드 작업 한 번 하려고 하는데요..
    근데 저렇게 패드가 다양하게 필요한가요.?? 음.. 어렵네요..^^;;;
    실은 얼마전에 멋모르고 보닛에 불스원 콤파운드를 막 쳐발쳐발 하는 바람에 엄청난 잔흠집도 있거든요..
    그건 또 어떻게 없애야 할지 막막한다..
    아.. 그냥 돈으로 해결해 버릴까 싶기도 해요.. 날도 추운데..ㅡ,.ㅜ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2.11.08 22:28 신고 address edit & del

      핸드 폴리싱용 컴파운드는 Meguiar's Ultimate Compound가 제일 나은 것 같더라고요.
      컴파운드 한 종류로 패드만 바꿔서 컴파운딩, 폴리싱, 피니싱이 다 되거든요.
      패드는 '저먼 패드'라고 한쪽면은 폴리싱 면, 반대쪽 면은 피니싱/왁싱 면인 패드가 있어요.
      아마도 불스원 컴파운드로 인한 흠집은 이것만으로도 해결이 가능할 듯합니다.
      그런데 좀더 심한 상처는 커팅패드도 구입하셔야 될 듯...
      물론 돈 주고 광택 맡기는 게 훨씬 편하긴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