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1. 9. 10:13

자동차 월동준비 #2 - 찬바람과 함께 찾아온 지름

겨울에는 겨울에 맞는 차량 관리 방법이 따로 있듯이,
겨울에 맞는 차량 관리용품들 또한 따로 있죠.
제가 오토 디테일링을 처음 알게 된 것이 한여름 7월이었기 때문에 지금쯤 겨울용품을 새로 구비해야 하는 건 거의 운명이라고나...^^

10월말에 autogeek.net에서 폴리셔 용품 할인 및 $95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 행사를 하기에 해외구매로 질렀습니다.
그런데 이번주에는 또 20% 할인 행사를 했네요-_- 1주일만 더 기다릴 걸...

Optimum No Rinse Wash & Shine

먼저 겨울용 카샴푸입니다.
일반 카샴푸와 뭐가 다른고 하니... 샴푸질을 한 후에 물로 헹궈줄 필요가 없습니다(No Rinse).
거품을 내는 성분과, 닦지 않고 놔두면 도장면에 유해한 종류의 계면활성제는 안 들어있는 대신
먼지를 닦아낼 때 차 표면에 상처를 안 남기도록 윤활 성분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그냥 주차장 같은 데서 버킷에다가 이 제품을 물에 탄 후, 워시미트에 적셔서 깨작깨작 닦고 그냥 세차를 끝내면 된다고 합니다.
세차장에 가고, 고압수로 헹구고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거죠.
요런 걸 린스리스 워싱(Rinseless Washing)이라고 한답니다.

근데 솔직히 겨울에 막 길바닥의 질척질척한 눈과 흙먼지와 염화칼슘의 혼합물이 막 튀어서 더러워진 차체를
물도 안 뿌리고 바로 워시미트로 닦는다는데 도장면에 상처가 안 남을 거라고 순진하게 믿지는 않고요^^;;

제 생각엔 일단 일차로 셀프세차장 가서 폼잇으로 거품 뿌려주고 고압수로 헹군 뒤...
드라잉하지 않고 바로 집 지하주차장으로 끌고온 다음에 린스리스 워싱을 적용할 예정입니다.
내 차는 소중하니까요^^

알고 보니 이런 린스리스 워싱용 제품은 여러 케미컬 메이커에서 다양하게 나오고 있더군요.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제품은 바로 이것, ONR로 줄여부르기도 하는 Optimum No Rinse Wash & Shine입니다.
요건 배송비 합치면 해외구매가 더 비싼 관계로 국내 베스트샤인몰에서 구입했네요.


Collinite No. 476S Super Doublecoat Paste Wax

세차를 자주 하지 못하고, 염화칼슘 같은 화학물질 오염에도 노출되는 겨울철에 중요한 LSP의 특성은 지속성과 방오성(防汚性)입니다.
프링e님께서 영국 디테일링 월드의 '지속성과 방오성이 좋은 겨울용 왁스 인기순위'를 올려주셨는데
그 중에 1위를 한 제품이 바로 이것, Collinite 476S였습니다.
영국의 겨울은 우리나라만큼 춥지도, 눈이 많이 내리지도 않는 관계로 우리 풍토에 100% 맞는 순위라고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퍼펙트샤인 카페의 운영진이신 김재형님께도 문의해봤는데 역시 476S를 추천해주셨습니다.

저는 Collinite라는 회사 이름을 퍼샤에서 No. 845라는 액체 왁스 제품이 유행했을 때 처음 들어봤는데요.
845도 강력한 지속성을 자랑하지만... Collinite 자체평가에서 845가 지속성 점수 4점을 받았는데 476S는 6점을 받았답니다.
아무래도 액체보다는 고체 왁스가 지속성이 더 좋은 듯...
(콜리나이트 자체평가 원본 자료는 ☞이쪽 참고하시고요. 그런데 476S가 지속성뿐 아니라 작업 난이도도 최고군요-_-)
선전문구 상으로는 한 번 바르면 1년 간다는데... 광고 대로 1년은 못 가더라도 겨울 정도는 충분히 날 수 있겠죠?

다른 케미컬 제품 회사들은 플로리다나 캘리포니아처럼 따뜻한 동네에 많이 있는데,
Collinite 본사는 나름 겨울철 날씨가 매서운 뉴욕에 있다는군요.
왠지 믿음이 가는...^^;;

지속성과 방오성은 좋은 대신에 광택은 별로라는 얘기도 있고, 정전기를 많이 탄다는 얘기도 있던데...
476S 위에 레이어링으로 자이몰 글레이저를 올려줄 예정이라서 문제 없을 듯합니다.
뭐 저는 어차피 은색 차라서 광은 포기했고요-_-

실물을 받아 보니 뚜껑 가운데가 뽈록하게 튀어나온 게 인상적이네요.
냄새가 안 좋다는 얘기도 들었었는데, 상어(Finish Kare Hi-Temp Paste Wax)에 비하면 완전 향기로운 수준이고요^^
좀 많이 바르거나 좀 늦게 버핑하면 확실히 뻑뻑합니다. 정말 최선을 다 해서^^ 얇게 발라야 할 듯...


Ultima Tire & Trim Guard Plus

외장 트림 코팅제는 예전부터 많이 고민해왔습니다.
제 차에는 외장 플라스틱 트림이 많지는 않지만 구석구석에 있어서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허옇게 떠서 보기 안 좋더라고요.

전에 트림 관리용으로 구입한 303 Aerospace Protectant는 실내 트림엔 괜찮으나
비 한 번 맞으면 흔적도 없이 씻겨 내려가는 수준의 열악한 지속성 때문에 외장 트림엔 적합하지 않았습니다.
Poorboys World Bold N Bright 타이어 드레싱을 외장 트림에 발라보기도 했지만
광택과 지속성은 좋으나 비 좀 맞고 세차 몇 번 하니 트림에 얼룩이 졌습니다.

이번에 월동준비를 계기로 지속력 좋은 외장 트림 코팅제 하나 제대로 장만해보자! 결심하고 분노의 검색질을 시작했습니다.
어느 정도 검색해 본 결과로 다음 몇가지 제품들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 Wolf's Chemicals Trim Coat
  • Wolfgang Exterior Trim Sealant
  • Black Again
  • Optimum Opti-Bond Tire Gel

처음에는 Wolf's Trim Coat 공동구매를 많이 기대했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너무 세서 포기했고요.
저 중에 우리 나라에서 적정가에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은 옵티본드 뿐이라서 거의 결제 직전까지 갔습니다만...

위 제품들에 대한 해외 리뷰를 뒤져보던 중에 'UTTG'라는 제품이 갑자기 툭 튀어나왔습니다.
'옵티본드 괜찮다. 그치만 난 UTTG가 좋더라' '볼프강 트림 실런트가 특성이 UTTG랑 전반적으로 비슷한 것 같다' 뭐 이런 얘기들이 있더라고요.
UTTG란 바로 Ultima Tire & Trim Guard Plus를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좀더 알아보니 지속력 면에서 사용자들이 굉장히 만족하는 것 같고, 고온 특성이 좋아서 엔진룸 쪽에도 쓸만하겠더라고요.
그리고 드레싱 류는 그냥 표면에 묻어있을 뿐이지만 UTTG는 실런트 류처럼 경화되어 표면에 결합되는 타입인 것 같아서 더욱 맘에 들었고요.
솔깃해져서 구입했는데... 가격은 볼프강 트림 실런트와 거의 비슷하고, 옵티본드나 블랙 어게인보다는 서너 배-_- 비싸더군요.

오토긱에서 구입했더니 손에 쥐기 편할 듯한 폼 어플리케이터와 함께 오더군요. 투명한 원기둥 같은 것 속에 함께 포장돼서...
용기에 쓰여진 내용을 보면 염화칼슘으로부터 보호한다(Protects against road salts)는 내용도 있고,
폴리차저(Polycharger) 함유로 단 20분만에 큐어링이 되어 레이어링 하기에도 적합하다네요.

그런데 이 UTTG에 대해 국내 검색을 해보니 아무 것도 안 나왔습니다.
어쩌면 제가 이 제품의 국내 최초 구매자^^?
국내 최초 사용자로서 나중에 한 번 리뷰라도 올려볼까요?


니트릴 장갑

겨울엔 손이 시리죠.
그냥 걸어다니기도 추운데 막 물로 세차하고 그러면 더더욱 손이 시릴 겁니다.
그래서 Autogeek 표 니트릴 장갑을 구입했어요.
사실 뭐 방한 능력이 그다지 좋은 제품은 아니지만 그래도 맨손보다는 낫지 않을까요?
정말 추울 땐 면장갑이나 가죽장갑을 끼고 그 위에 니트릴 장갑을 덧씌우는 것도 가능할 듯하고요(힘들지도-_- M사이즈는 좀 꽉 끼네요).

M사이즈 니트릴 장갑 100개(50켤레) 박스를 사버렸습니다.
1회용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몇 년은 쓸 수 있을 듯... 유통기한 내에 100개 다 쓸 수 있을는지^^;;

니트릴 장갑의 재질은 아크릴로니트릴(acrylonitrile)과 부타디엔(butadiene)이라는 성분물질의 중합체입니다.
많이 들어보셨을 ABS수지가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styrene)의 중합체인데 여기서 스티렌이 빠진 것이죠.
라텍스 장갑보다 질기고 화학약품에도 강하다고 합니다.
세차뿐만 아니라 극세사 타월 빨래, 모형 도색, 각종 청소, 설거지할 때도 쓸 수 있겠어요^^


Cobra Deluxe Jr. 600 Microfiber Towel

제가 지금까지 구입한 디테일링 용품들 중에 구입을 후회하는 제품은 딱 한 가지 있습니다.
전 원래 성격 상 별로 맘에 안 들더라도 손이 좀 덜 간다뿐이지 막 후회하고 그러지는 않는데요.
Buffoot fantastic fur buffing towel은 확실히 후회됩니다.

저 타월은 이름대로 fantastic한 특징이 한 가지 있는데... 털이 아주 환상적으로 잘 빠집니다.
버핑을 하면 마치 도장면에 스월이 빽빽하게 생긴 것처럼 보이는데 알고 보면 그것들이 모두 아주 가는 수건 털이 붙은 거더라고요.
차 한 대 버핑하고 나면 차체에 남는 수건 털이 한움큼은 됩니다.
최대한 살살 빨아도 소용 없고 같이 빤 다른 타월에도 파란 털이 옮겨붙고 해서... 포기하고 부엌 걸레로 전직시켰습니다.

판타스틱 퍼 타월을 2장이나 은퇴시키고 나니 버핑 타월 부족 현상이...
월동준비로 LSP류를 무한 레이어링하기 위해서는 버핑 타월 충원이 절실했습니다.

그래서 Autogeek에서 해외구매하는 김에 Cobra Deluxe Jr. 600 3장 세트를 땡겨왔습니다.
아무리 우리나라 극세사 재질이 세계 최고이고, 국내 극세사 타월 품질도 좋아졌다지만...
역시 레퍼런스 급 타월을 한 번 써보고 싶었습니다. 가격적으로도 해외구매로 사면 그렇게 비싼 건 아니었고요.

직접 보니깐 지금까지 구입한 다른 극세사 타월들과는 조금 다른 느낌의 재질이네요.
에이탑 버핑타월 F형처럼 앞면은 길고 뒷면은 짧은 루프조직으로 되어 있지만
에이탑 F형보다 앞뒷면 모두 올이 좀더 길고 하나하나의 루프조직 크기 자체가 크고, 타월이 두껍습니다.
그런데 Made in China 딱지가 딱!
제조는 중국에서 했지만 원단은 한국 거랍니다ㅎㅎ.


아무튼 이 정도 준비라면 올겨울이 아무리 춥고 눈이 아무리 많이 오더라도 우리 차의 피부를 뽀송뽀송하게 잘 지켜줄 수 있겠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