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4. 25. 22:13

SPEED - 어쩌면 한국 걸그룹들의 미래 모습?


SPEED가 2010년 4월 21일에 재결성 후 3번째 싱글곡 ヒマワリ -Growing Sunflower-를 발매했습니다.
ヒマワリ(히마와리)는 해바라기라는 뜻입니다.
기억하고 싶지도 않은 지난 번 S.P.D.에 비하면 훨씬 낫지만,
재작년에 재결성하면서 들고 나왔던 あしたの空(내일의 하늘)보다는 좀 평범한 곡이네요.
당연하게도 해체 이전의 White Love처럼 주옥 같은 명곡들에는 못 미치는 퀄리티입니다.

이번 신곡의 프로모션 비디오(PV)도 인터넷 상에 돌아다니고 있습니다만,
한국 걸그룹들의 파워풀한 댄스에 익숙하신 팬들이라면 차마 눈 뜨고 봐주기 힘든 민망한 감이 없지 않아서 일부러 안 퍼왔습니다.
(혹시 그래도 보고 싶으신 분은 https://www.youtube.com/watch?v=PGywxM9H_5E 요기로 가 보시길...)



이렇게 많이 망가져버린 SPEED입니다만, 90년대 후반 일본 최고의 걸 그룹이었습니다.

96년 데뷔 당시 초6, 중1, 중2, 중3이었던 멤버들의 나이에 걸맞지 않게
가사 내용도 참 성숙한 이미지에,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였고요.
저도 "아니 중딩들이 이렇게 멋지다니!!" 하며 깜딱 놀라 팬이 됐습니다.

98년 전성기 때의 SPEED는 발표하는 곡마다 오리콘 차트 1위를 차지하고 밀리언 셀러를 기록했었죠.
지금의 소녀시대보다 훨씬 더 대단한 인기를 구가했더랬습니다.

그러다가 2000년에 전격 해체를 하고 멤버 각자 솔로 활동을 시작했으나...
지지부진함을 면치 못했습니다.

그리고 2008년에 다시 재결성을 해서 기대를 모았지만
"아니 중딩 시절에 비해 발전한 게 이렇게 하나도 없다니!!"하고 깜놀중입니다.
참 암울하고 안타깝네요.



요즘은 소녀시대, 원더걸스, 카라, 2NE1, 포미닛, 티아라, 브아걸, 애프터스쿨, f(x)... 헥헥...
한국의 걸그룹들의 인기가 정말 맹위를 떨치고 있는데요.
그들의 10년 후, 아니 5년 후의 모습이 바로 지금의 SPEED와 같은 모습이 아닐지... 예상해 봅니다.

바다 건너 SPEED까지 갈 것 없이 한국의 S.E.S, 핑클, H.O.T 등등 예전의 아이돌 그룹들만 봐도 그렇습니다.
그룹 활동 전성기가 지나면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그룹이 해체되고,
멤버들 각자 솔로활동하다가 슬럼프에 빠지고,
서서히 팬들로부터 잊혀져가는 것이 마치 정해진 수순처럼 진행되죠.



잘 나가던 걸그룹들이 해체된 이후 다들 부진한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SPEED의 구성을 예를 들어보죠.
가창력 있는 메인 보컬 시마부쿠로 히로코(島袋寛子, 위 사진 앞 가운데), 서브 보컬이자 얼굴마담이라고 할 수 있는 이마이 에리코(今井絵理子, 왼쪽), 댄스/코러스/랩 담당의 우에하라 타카코(上原多香子, 뒤 가운데)와 아라카키 히토에(新垣仁絵, 오른쪽)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멤버들 각자의 역할분담이 확실히 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분업화(?)가 확실히 되어 있었기 때문에
뭉쳐놓으면 각자의 장점이 최대한 부각되어 매우 완성도 높고 매력적인 걸그룹이 구성되지만...
흩어져서 솔로 활동을 하려면 한 사람 한 사람이 그룹에서 다른 사람이 맡았던 역할을 일정 부분 소화할 수 있어야 되는데,
그게 그렇게 쉽게 될 리가 없겠죠.

그리고 매니지먼트 사의 입장에서 봐도 기존에 그룹 활동 하던 때 집중되었던 예산과 노력을 분산시키려니
멤버 각자에게는 SPEED에 지원되던 수준의 1/4씩밖에 지원이 안 될 테고...
그것으로는 치열한 경쟁의 연예계에서 SPEED가 누렸던 지위를 유지할 수 없는 게 당연하겠죠.

SPEED의 경우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속도위반 결혼 후 이혼이라든가 매니지먼트사 사장의 구속 같은 악재들이 사태를 더 악화시켰고요.



아무튼 한국의 걸그룹들은 SPEED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의 정신으로
괜히 인기 좀 있다고 혼자서 잘 나가보겠다고 해체 같은 거 생각 하지 말고, 더 이상 인간적으로 안될 때까지 그룹활동 하라 이겁니다.
괜히 해체했다가 다시 재결성한다고 해봤자 안 된다는 겁니다.

그리고 한국의 걸 그룹들도 SPEED처럼 두부 자르듯 한 역할 분담은 아니더라도
소위 비주얼 라인, 보컬 라인, 이런 식으로 어느 정도 역할이 나뉘어져 있습니다.
멤버들의 자기개발에 있어서 각자의 장점과 개성을 살리는 것이 물론 가장 중요하겠지만,
언젠가 그룹이 해체되어 솔로 활동을 하게 될 때를 대비해서
다른 멤버들이 맡았던 역할까지 소화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것도 게을리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됩니다.
해체하지 않은 상태에서 한시적으로 솔로활동을 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되겠지요.



그런 면에서 이효리 씨는 참 예외적으로 대단한 듯...

그리고 SPEED도 아직 젊으니 앞으로 더 좋은 활동을 해주면 좋겠습니다.


SPEED 관련 글 바로 가기
Trackback 0 Comment 4
  1. stasera 2010.04.26 13:19 address edit & del reply

    흠.. 개인적으로 이효리의 경우는 이미지가 지나치게 소모성이라...

    이번 엘범 반향도 예전 같지 않고...

    가수 이외의 다른 외도는 실패(연기)

    결국 이번, 잘해야 다음번 엘범까지가 한계 아닐까요?

    소녀시대를 봐도 느끼는거지만...

    걸그룹중 걸그룹이 아니었다면 그만큼 떴을 사람은 거의 없을것 같네요.

    거 참 이상하게 모아놓으면 인기가 더 많아진단 말이야.. ^^;;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4.26 15:25 신고 address edit & del

      옹... 그런가?

      걸그룹이 아니었어도 그만큼 떴을 사람은 '윤아' 정도 아닐까나...

      모아놓으면 더 인기 있는 이유는...
      '걸'보다 '걸들'이 더 좋은 게 당연한 거 아냐?

  2. Favicon of https://febrero10.tistory.com Febcy 2010.05.03 11: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번 재결성이 망하고있는 이유는 노래의 임팩트가 부족하기도 하고, 그녀들이 예전 잘나갈 적의 컨셉을 더 이상 소화할 수 없기 떄문이겠죠. "아니 중딩들이 이렇게 멋지다니!"라는 이유로 팬이 된 사람들이 많은데(저도 그렇구요.) 이젠 중딩이 아니라서 그만큼 멋져보이지도 않고.. 신곡은 SPD의 참패 이후에 좀 움츠려들어서 낸 것 같은 기분도 들고..(대중들은 화이트러브를 기대하지만 사실 99년 말부터 지금까지 쭈욱 추구하고 있는 노선은 SPD쪽이죠. 다만 SPD는 노래가 너무 거지같아서..) 솔로활동이 잘되지 못한 탓도 있겠죠. 그래도 팬심으로는 발전이 없다고 자르기엔 나름대로 멤버들은 아이돌 출신 솔로가수로서 할 수 있는 최대치의 노력을 해줬다고 봅니다. (완성도와는 별개로) 메인보컬 히로의 재즈프로젝트나 서브보컬 에리코가 elly 이름으로 셀프프로듀싱해서 낸 솔로앨범이 그렇죠. 그래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은 맞는 말인 것 같습니다. 요즘 나오고 있는 걸그룹들은 제발 나 잘났다고 솔로로 나가지 않길 바랍니다. 솔로로 나가서 잘되는 꼴을 거의 못 봤어요.
    그리고 걸그룹 출신 솔로 중 이효리가 인지도도, 인기도 제일 높고 많긴 하지만 차라리 아이돌 출신 솔로'가수'라면 바다나 옥주현, '배우'쪽이라면 성유리나 윤은혜를 본받는게 훨씬 나을거라고 봅니다. 이효리는 첫 이미지를 잘 잡아서 지금까지 오긴 했는데 윗분 말대로 이미지 소모가 너무 심한것 같아서..

    •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Velvio 2010.05.03 13:48 신고 address edit & del

      Febcy님, 반갑습니다. SPEED와 걸그룹들을 아끼고 잘 이해하시는 분이군요.
      이 글의 결론을 Febcy님께서 대신해서 잘 내려주신 듯합니다.

      그러구 보니 윤은혜 씨를 생각 못했네요^^